트러블케어 챌린지

트러블챌린지 2기 12일차
민덕기 22-04-16 12:21 143 hit

트러블 챌린지 12일차 마지막 금요일이다. 


오늘만 지나면 주말이라는 생각에 몸이 가볍게 느껴졌다.
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3_7479.jpg

기상 직후 수분 섭취!

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4_1315.jpg

피부 수분 상태 확인도 체크해주었다!

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70_4614.jpg

아침에 달릴 때만 해도 하늘에 비구름이 엄청 몰려있었는데 출근 할 때 즈음 구름이 거의 다 사라지고 맑은 하늘이었다.  
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4_5078.jpg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4_8702.jpg

세안 후 미스트를 뿌리고 흡수 시켜준 뒤 수분을 측정하였다. 챌린지 끝나고도 꾸준히 체크해 봐야겠다 생각도 들었고


어디까지 올라 갈 수 있을지도 궁금했다.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5_9787.jpg

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5_038.jpg

비오고 난 뒤 기온이 내려가서 두께감 있는 옷으로 챙겨 입고 출근했고, 


업무 중간 중간에 물을 마셨다.
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5_2237.jpg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5_4047.jpg

저녁에는 지인과 밥 먹고 카페에 가기로 했어서 언제 돌아올지 모른다는 생각에


준비하면서 미스트를 뿌리고 수분 측정까지 했다.(밥 먹으면서 마신 물은 촬영하지 못했다.)

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5_7026.jpg

나가기 전 수분 섭취와 해독 주스도 잊지 않고 마셨다.


 



831f885077ac3f0fc12f63fe645be365_1650077366_1556.jpg

친구와 이런 저런 얘기를 하며 시간을 보내고, 


챌린지를 핑계로 늦지 않게(?) 집으로 돌아 와서 


잠들기 전 책을 보면서 하루를 마무리 했다.



친구를 만나면서 


다른 사람들은 보통의 하루를 살아가는 동안 이렇게 더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기회가 주어졌다는 것에 감사함이 들었고,

 

이 감사함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나눠 가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은 하루였다. 



 



 

댓글목록

하혜주

친구를 만났음에도 챌린지를 마무리하겠다는 의지!!!

리스펙합니다!!!

남은날까지 화이팅입니다!!